포항 유흥업소 여종업원 연쇄 자살 사건 수사과정에서 불거진 성매매 의혹 현직 검사에 대해 중징계가 내려졌다.

법무부 감찰과는 성매매 의혹이 제기된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근무했던 검사 3명에 대한 감찰을 벌인 결과 P 검사와 K 검사에 대해 지난 4월26일자로 각각 면직 처분을 내렸다.

감찰 결과 P 검사는 지난 2009년 2월부터 9월까지 A 변호사로부터 85만원 상당의 향응수수를 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또 K 검사 역시 2009년 2월부터 2010년 2월까지 74만원 상당의 향응수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지난달 26일부로 검사직 신분을 박탈당했다.

징계면직은 검사 징계법 등에 따라 징계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임용권자가 파면하는 경우로 공무원 신분이 배제되게 된다.

사건 당사자인 P 씨와 K 씨는 이번 징계에 대해 "아직은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같은 의혹이 제기됐던 L 검사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번 징계가 이들의 성매매 혐의 여부와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조심스럽 입장을 보였다.

또 감찰과 관계자는 "징계위원회에서 대가성 향응.접대를 받은 부문이 입증돼 징계를 내렸다"면서도 "하지만 성매매가 징계에 영향을 미쳤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 여성계 등 사회단체들은 법무부 판단에 환영의사를 밝히면서도 공개하지 않은 성매매 혐의 여부에 대해서는 철저한 추가 조사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