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텍사스주에서 불법 마사지업소를 차리고 성매매를 일삼은 한인 여성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연행 과정이 현지 방송을 통해 생중계돼 인권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120513020399_0.jpg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11일  텍사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최근 휴스턴 지역 해리스 카운티 경찰의 퇴폐업소 단속에서 아시아계 여성 7명이 성매매 및 알선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지난달 말 아시아계 여성들이 마사지업소에서 현지인을 상대로 성매매를 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4일 특수기동대를 동원해 한인 업소 3곳을 급습했다. 

현지 방송은 경찰이 긴급 체포된 여성들의 발목에 철제 족쇄를 채워 연행한 과정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 인권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방송에서 한인 여성들이 족쇄로 신체적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화면에 담겼다. 

한편 현지 경찰은 불법 마사지업소 운영에 한인 범죄조직이 연루된 정황을 확보하고 한인 업소들을 상대로 수사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인사회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미국 거주 한인들에 대한 인식이 더 나빠지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