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경찰관이 25일 오전 흉기에 피습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5시40분쯤 서부경찰서 서곶지구대 소속 이모(38) 경장이 인천 서구 심곡동 서구청 뒤 한 건물 지하 2층에서 정모(30)씨에 의해 흉기로 목을 찔려 병원에 긴급 후송됐다.

이 경장은 현재 인천 중구 소재 인하대학교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경장과 동료 경찰 1명이 이날 오전 5시쯤 서구청 뒤 한 편의점 앞에서 6~7명이 싸우고 있다는 신고를 접하고 현장에 출동해 사건을 수습 중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정씨와 함께 현장 근처를 지나가던 김모(26·여)씨가 정씨를 뿌리치고 달려와 이 경장과 동료에게 "살려 달라"며 구조요청을 했다. 정씨가 칼을 가지고 있고 모르는 남자인데, 핸드폰을 빼앗고 자신을 납치하려고 한다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이 경장과 동료가 정씨를 붙잡아 조사를 하던 중 정씨가 갑자기 도주했고, 이를 뒤쫓아 가던 이 경장에게 정씨가 갑자기 근처에 있던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정씨와 김씨는 전날 밤 성매매를 위해 만난 사이로, 김씨가 정씨의 지나친 변태 성행위 강요에 겁에 질려 경찰에 구조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했던 한 경찰관은 "이 경장이 목에서 출혈이 심함에도 불구하고 사명감에 지원이 도착할 때까지 범인을 제압하고 있었다"며 "현재 수술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