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ㆍ인권 지킴이단' 100명 가동..성매매 사이트 모니터링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최근 증가하는 인터넷 성매매를 방지하기 위해 부산시민이 나선다.

부산시는 광역시ㆍ도 중 처음으로 20일부터 5월2일까지 인터넷 성매매 알선과 광고, 청소년 인터넷 성매매를 감시할 '여성ㆍ인권 지킴이단'을 모집한다.

인권 지킴이단은 모두 100명으로 구성된다.

5월7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10월20일까지 활동한다.

인권 지킴이단은 재택 감시활동을 통해 1인당 10건 한도로 인터넷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인터넷 활동이 가능한 20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신청은 부산시 홈페이지(busan.go.kr) 또는 부산시 자원봉사센터(1365.go.kr)를 통해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