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매수' 성매매 업주 등 7명 기소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지검 형사2부(이일권 부장검사)는 30일 성매매 알선 사건 재판과정에서 증인을 매수해 위증하도록 한 혐의(위증교사)로 윤모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위증을 부탁한 정모씨 등 2명, 법정에서 위증한 성매매 업소 여종업원 등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윤씨는 2010년 9월 중순께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재판을 받던 정씨로부터 1천200만원을 받아 사건 당사자의 가족에게 전달하고 "(정씨가) 성매매 알선에 끼어들지 않았다"고 위증하도록 부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집행유예 기간 성매매 알선 사실이 적발되자 윤씨를 통해 업소 여종업원 등을 매수했지만 결국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들의 위증으로 성매매 알선 사건의 재판은 1년 가까이 진행됐다고 검찰은 전했다.

한편 광주ㆍ전남에서 기소된 위증 사범은 2008년 215명, 2009년 161명, 2010년 145명, 지난해 129명 등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sangwon700@yna.co.kr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