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성매매 피해여성 개인정보 저장하지 말라"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성매매·성폭력·가정폭력 피해여성의 개인정보를 사회복지통합관리망에 저장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공동대표 정미례)는 9일 "여성폭력 피해자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해 개인정보를 제공해야만 하는 현 상황은 여성폭력 피해자들로 하여금 여성폭력시설 입소와 이용을 기피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정미례 공동대표는 "여성폭력 피해자들은 개인정보가 정부의 서버에 남는 것 등 어떤 식의 정보 집적도 원치 않는다"며 "가해자로부터의 신변 위협 때문이기도 하지만 사회적 차별과 불평등에 의한 편견과 낙인 문제가 해소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회복지시설정보시스템 '행복이음'은 사회복지시설 정보화 기반 조성, 사회복지정책 기초자료 확보 등을 목적으로 여성폭력 피해자의 자산정보와 신상정보를 저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는 11일 낮 12시 서울 중구 무교동 여성가족부 앞에서 '여성폭력 피해자 권리 보장 촉구 집회'를 개최한다.

daer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