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로 회원들을 모집한 뒤 집단 성관계를 주선하는 등 성매매를 알선해 온 업주 등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성매매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업주 47살 이모씨와 관계자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음란 인터넷 사이트 회원들을 대상으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카페를 개설한 뒤 20만 원의 입장료를 받고 출입시켜 미리 고용된 여종업원이나 회원들끼리 성관계를 하도록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업소 출입구에 건설사 간판을 걸어놓고 신원 확인이 되지 않은 사람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시키는 방식으로 은밀하게 업소를 운영해 왔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