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적발 강남 룸살롱 통화 조회···경찰 유착 여부 수사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19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강남구 논현동의 N 룸살롱 업주 박 모(38)와 이 모(39) 씨 등 16명을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그동안 이들의 성매매 혐의와 규모 등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그런데 경찰은 5일 이들의 휴대전화 통신 내역을 조회하기 위한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들이 강남 유흥가에서 상당기간 동안 내부 면적만 1천여㎡가 넘는 대형 유흥업소를 운영하면서 여려 차례 단속되고도 계속 영업을 해온 만큼 단속 경찰관과 유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벌이겠다는 것이다.

이는 불법 대형 유흥업소가 적발될 경우에는 업주의 통화내역을 조회해 사적인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난 모든 경찰관은 엄중 징계하겠다는 조현오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지휘 방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의 당초 수사는 실종신고 된 A(18) 양이 이 업소에서 성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롯됐다.

A양은 가출을 한 뒤 인터넷 구직 사이트에 올라온 광고를 보고 이 업소에서 일을 시작했다가 한 달도 못돼 부모님에게 '너무 힘들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경찰은 A양을 찾기 위해 업소를 단속한 결과, 업주들이 미성년자를 종업원으로 고용하고 성매매 알선해 수차례에 걸쳐 적발되고도 이름만 바꿔 영업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서초경찰서측은 "업주들이 그동안 챙긴 부당이득에 대해 확인하는 중"이라며 "현재까지 경찰관이나 관할 구청 공무원들의 유착에 대해 확인된 사실은 없지만 앞으로 철저하게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업주가 강남 유흥가에서 대형 업소를 운영해온 만큼 경찰과의 유착관계에 대한 수사가 진행될 경우 상당히 큰 파장이 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서초경찰서의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유착 정황이 드러나면 직접 수사를 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