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폼ㆍ채찍…' 변태 성매매업소 적발
서울 혜화경찰서는 20일 여성 종업원에게 각종 유니폼을 입히고 유사 성행위를 하게 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장모(29)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이달 초부터 종로구와 중구 등 2곳에 `키스방'을 위장한 성매매 업소를 차려놓고 남성들에게 한 시간에 7만원씩 요금을 받고 유사 성행위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 업소는 학교 교실을 본뜬 `테마룸' 등을 만들어 놓고 손님이 지정하는 유니폼을 입은 여종업원들이 손님을 채찍으로 때리면서 유사 성행위를 하게 하는 등 이른바 `페티시' 영업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소는 전화로 예약한 손님만 출입할 수 있었으며 여성 종업원은 대개 인터넷에서 아르바이트 검색을 통해 이곳을 찾아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와 비슷한 변태 성매매업소가 최근 빠르게 퍼지고 있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Copyright ⓒ 경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