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신살' 성매수男 해마다 증가세
신 수사기법 개발…신종업소서 많이 걸려

 

성매매특별법(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대한 법률)이 시행된 이후 경찰에 적발된 성매매 사범의 수는 해마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성매매사범은 특별법 시행 첫해인 2004년 1만6천947명이었다가 이듬해 1만8천508명, 2006년 3만4천795명, 2007년 3만9천236명, 지난해 5만1천575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도 1∼8월에만 4만8천735명이 적발돼 12월까지 단속이 계속되면 작년 단속실적을 충분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올해 적발된 4만8천735명 중에는 성매수자가 3만6천273명으로 가장 많았고, 업주 등 관련자 6천304명, 성매매 여성 6천158명 등이었다.

   이처럼 성매매 사범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단속된 성매매업소의 영업장부를 분석하고 신용카드 전표를 추적하는 등 성매수남을 적극적으로 처벌하는 수사기법이 개발된 데 따른 것이라고 경찰은 분석했다.

   성매매법 위반으로 구속된 피의자의 수는 감소세여서 2004년 1천606명이었던 구속자는 이듬해 829명으로 줄었다가 2006년 569명, 2007년 526명, 지난해 544명, 올해 1∼8월 428명 등으로 나타났다.

   성매매가 이뤄지는 장소는 경찰의 단속이 집중된 집결지보다 마사지 휴게텔이나 안마시술소 등 신ㆍ변종 업소로 옮겨갔다.

   경찰이 올해 4월6일부터 2주간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전체 적발자 3천306명 가운데 45.7%가 마사지휴게텔에서 단속됐으며, 안마시술소 19.7%, 인터넷을 통한 성매매 7.5%였고, 집결지에서 단속된 사람은 3.7%에 불과했다. /연합/

Copyright ⓒ 경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입력 : 2009년 9월 22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