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자 낙인 찍히는 대학교수 한 해 40명

 


죄자로 낙인 찍히는 대학교수들이 한 해 4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이애주 의원이 10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성매매와 성폭력(강간, 강제추행 포함) 혐의로 검거된 대학교수는 164명에 이르렀다.

특히 2005년 17명, 2006년 40명, 2007년 40명, 2008년 35명, 2009년 8월 현재 32명으로 교수들의 성범죄 가담이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단속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 검거되더라도 직업을 밝히기 꺼리는 경우를 감안하면 교수들의 성 관련 범죄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성희롱’의 경우 여성발전기본법상 형사입건 사항이 아니어서 집계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다.

성매매사범의 경우 2005년 7명이었던 것이, 2006년 23명, 2007년 22명으로 각각 3배 이상 늘었으며 성폭력(강간, 강제추행 포함) 가해자 역시 2005년 10명에서 2006년 17명, 2007년 18명, 2008년 19명으로 계속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