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 통해 만나

 

충북지역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초등학교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30일 초등학교 여학생(12)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도내 모 초등학교 교사인 30대 초반의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께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만난 여학생과 합의하에 충북의 한 모텔에서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사이에 금품 거래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씨가 또 다른 초등학교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정황을 포착, 추가 수사하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여죄를 수사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씨는 지난 16일 사표를 제출했으나 수리는 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