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주거·도심환경개선 차원
야외공연장·광장 등 조성키로
국·도비 지원 확정 땐 본격 추진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가 '도심 공원'으로 다시 태어날 전망이다.

 29일 창원시에 따르면 시는 '서성동 집결지' 일원 2만1500㎡를 주거환경개선과 도심정비사업 차원에서 야외공연장과 다목적·휴게광장 등이 들어서는 '(가칭) 3·15 민주공원'으로 재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서성동 집결지'는 일제시대부터 만들어졌으며 현재 38개 업소에 130명 정도의 종사자가 거주하고 있다. 북쪽입구 맞은편에는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3·15의거 기념탑과 몽고정 등 역사문화유적이 위치하고 있다.

 시는 서성동지역 정비사업 구상을 위해 지난 2월 '서성동지역 개발 기본구상 수립 용역'을 실시한 결과 이 지역은 마산합포구 지역의 중심지에 위치하고 주변의 역사문화시설과 초·중·고등학교가 밀집해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정비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용역에서는 이곳에 민간사업자가 시행하는 도시정비사업이나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하는 방법과 3·15의거 기념탑, 몽고정 등의 역사문화자원과 연계하는 도심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이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시는 서성동 일원을 인근 임항선 그린웨이와 연계해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3·15의거 정신을 고양하는 '3·15 민주공원'을 조성키로 했다.

 총 사업비는 부지 보상비 250억 원 등 약 300억 원 정도로 예상되며, 국도비(50% 이상) 지원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의 조기추진을 위해 도비 지원을 건의하는 등 재원 확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 경남도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도비 지원사업으로 확정되면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서성동집결지재정비대책위원회가 지난 2012년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서성동 집결지는 10명 중에 7명이 폐쇄해야 된다고 답변을 했으며,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휴식공간,  3·15민주항쟁공원 건립 등이 가장 많았다.

 이옥선 창원시의원은 "서성동 집결지가 오랫동안 존치했던 이유는 정부와 지자체의 폐쇄의지 부족 때문이다"며 "다른 지자체의 사례로 볼 때 성매매 집결지 재정비가 쉽지 않은 것을 알지만 시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한 만큼 이번 기회에 재정비가 될 수 있도록 조속한 추진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창원시 도시계획과 이천호 과장은 "지역여건과 주민공감대를 형성하고, 집결지 종사자들의 인권보호를 위한 대책을 함께 강구해 나가겠다"며, "서성동 집결지를 재정비함으로써 장기 고질민원 해소와 이 일대 이미지 개선, 주변 주택지역 생활여건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