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 헬스 퍼스널 트레이너 등 한국의 건장한 근육질 남성들이 일본에서 일본인 남성들을 상대로 유사(類似) 성행위 서비스를 하다가 적발됐다고 검찰이 14일 밝혔다. 일부 여성들의 원정 성매매가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인 남성들의 동성(同性) 성매매 조직까지 드러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김홍창)는 2010년 3월부터 2013년 7월까지 일본 도쿄의 최대 번화가인 신주쿠에 안마시술소를 차리고 한국인 남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시킨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나모 씨(36)를 구속 기소하고 종업원 6명을 기소유예 처분했다고 14일 밝혔다.

나 씨는 2010년 3월 신주쿠에 남성 마사지 업소를 차린 다음, 이 업소에서 근육질의 한국 남성들을 고용해 일본 남성 손님에게 마사지와 더불어 손으로 유사 성행위를 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합법적인 마사지 업소를 가장한 이 업소의 변태 영업은 일본의 일부 남성 동성애자 사이에서 상당한 인기를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적발된 남성 종업원들은 20~30대로 동성애자가 아닌데도 목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현혹돼 일본으로 가 동성 성매매를 했다. 대부분 헬스트레이너, 보디빌더 등 근육질 몸매의 소유자였다. 일부 남성은 한국으로 돌아와 결혼하기도 했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동성애자가 아닌데 같은 남성을 상대로 성매매를 하는 게 너무 괴로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알선 총책으로 국내에서 게이바를 운영하기도 했던 나 씨는 한 국내 남성 동성애자 전용 인터넷 커뮤니티에 일본에서 일할 남성을 모집하는 글을 올렸다.

“한국 남자는 현지에서 일본인보다 인기가 높아 월평균 수입이 50만∼60만 엔(약 545만~655만 원)이고 월 100만엔(약 1090만 원) 이상 버는 사람도 많다”, “현지에서 정식으로 허가받은 마사지 업소라 단속 걱정 없다”며 한국 남성들을 현혹했다.

나 씨는 처음엔 “마사지만 하면 된다”고 속여 남성들을 일본으로 오게 한 뒤 유사 성행위를 강요했다. 일부 남성은 일본에 간 지 수일 만에 귀국하기도 했으나 상당수는 목돈의 유혹에 넘어갔다. 나 씨는 신주쿠 외에 도쿄와 오사카에서 5∼9개의 현지 업소를 더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종업원들을 일본에 오래 체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종업원을 유학생으로 가장시켜 학생비자를 발급받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에는 한국 남성을 고용해 영업하는 마사지업소가 여럿 있는데, 일부는 홈페이지 사이트에 ‘한국식 마사지’를 내세우며 속옷만 입은 채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는 남성 사진들을 걸어놓고 있다. 또 ‘한국 방송 출연 경험’ ‘한국 해병대 출신’ 같은 이력도 내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