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청 제공경남도청 제공경상남도는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의 건전한 일상 생활 복귀 지원을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최근 경남경찰청, 도교육청, 청소년 지원시설,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시설 등과 함께 아동·청소년 통합 지원 유관 기관 회의를 열었다.

이들 기관은 피해자 조기발견, 긴급구조, 상담, 보호 등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협력 체계를 강화한다.

지난 5월 운영에 들어간 경남도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 통합지원센터는 온라인 그루밍이나 성착취, 성매수 강요 등 성매매 범죄 피해를 입은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에게 긴급구조, 상담, 의료·법률 지원 등을 제공한다.
 
경찰은 단속·수사를, 교육청·청소년 지원기관은 성매매 방지 교육, 상담 지원을 추진한다. 1366센터·해바라기센터는 피해자 긴급구조·의료지원 등을 담당하고, 상담소·지원시설에서는 지역별 피해자 상담·보호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경남도 한미영 여성정책과장은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은 온라인 그루밍, 성착취 등 범죄 피해에 노출된 경우가 많다"면서 "각 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피해 아동·청소년이 건전한 일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성매매로 유입된 아동·청소년이 '피해자'로 규정되됐다.
 
피해 지원을 원하는 아동·청소년은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 통합지원센터 또는 카카오톡(경남 성매매피해아동청소년통합지원센터)으로 문의하면 되고, 상담 내용은 비밀 보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