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40代 다방 여종업원 여관객실서 숨진 채 발견

화성서… 성폭행 여부 조사

 

경기 화성의 한 여관에서 40대 탈북여성인 다방 여종업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오후 11시 30분쯤 화성시 향남읍 한 여관 객실에서 다방 여종업원 김모(45) 씨가 원피스 하의가 가슴 부위로 말려 올려진 채 숨져 있는 것을 여관 지배인 A 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김 씨는 차고 있던 목걸이로 졸린 흔적과 둔기로 이마를 맞은 흔적이 발견됐다. 검안상으로 성폭행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과 성폭행 여부를 가리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지배인 A 씨는 “배달나간 여종업원이 들어오지 않는다는 다방 측 연락이 와 객실을 확인해 보니 (김 씨가) 바닥에 하반신이 노출된 채 쓰러져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객실에는 40대 중반의 남성이 투숙했다가 이날 오후 7시 40분쯤 퇴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관 CCTV에 등산용 모자를 쓴 키 165∼170㎝의 용의자가 여관을 드나드는 모습이 찍혔다. 여관에서 30m 떨어진 B다방에서 일하는 김 씨는 오후 2시쯤 커피 배달 전화주문을 받고 오후 2시 10분쯤 여관으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2002년 탈북해 남한에 정착한 김 씨는 수원에서 혼자 살고 있으며, B다방에는 지난 16일부터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