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수 폭로하겠다", 남성 협박 돈 뜯은 성매매 여성

 


남성 고객들에게 성매매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성매매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지방경찰청 여경기동수사대는 18일 성매수 남성들에게 성매매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해 돈을 가로챈 혐의로 성매매여성 김모(38) 씨와 김씨의 내연남 박모(51) 등 3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김씨를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 2007년 1월부터 최근까지 창원과 김해,
진주 등에서
전화방을 통해 성매매 행위를 하면서 알게된 남자손님 김모(39)씨의 휴대전화로 "경찰에 단속됐는데, 돈 50만원을 보내주면 명단에 빼주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메시지를 보내 돈을 송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같은 수법으로 성매매 남성 110명에게 3천2백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 결과,
피해 남성 들은 가정과 직장에 성매매 사실이 알려질 것으로 우려해 경찰에
신고도 하지 못하고 피해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