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기업형 풀살롱 적발… 2년 6개월간 200억원 챙겨
순번 대기표·비아그라 제공도

서울 강남 한복판의 9층짜리 빌딩 전체를 성매매 장소로 사용한 유흥주점 업주와 여성 접대부, 성매매 남성 등 2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단속수사팀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 빌딩에 풀살롱(룸살롱과 성매매 숙박업소를 한 건물에 모아 놓은 유흥업소)을 차려놓고 성매매를 알선해 온 혐의로 A업소 총책임자 정모(35)씨와 전무 천모(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지난 10일 이 업소 단속 당시 호텔 객실에서 성매매를 한 남녀 18명도 함께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2010년 6월부터 최근까지 2년 반 동안 강남의 9층짜리 빌딩을 보증금 4억원, 월세 4500만원에 통째로 빌려 성매매 공간으로 사용했다. 지하 1층과 지상 4∼5층의 유흥주점 룸 21개는 술을 마시고 유사 성행위를 하는 '1차' 장소로, 6∼9층의 호텔 객실 29개는 여성 접대부와 손님이 성관계를 갖는 '2차' 장소로 쓰였다.

정씨가 고용한 접대부 100여명은 하루 평균 70∼100명의 손님들로부터 1인당 33만원씩 받고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업소의 하루 평균 수익은 약 2400만원이었고, 정씨 등이 이렇게 2년 반 동안 올린 총수익은 200억원이 넘는다고 경찰은 말했다.

성매수 남성은 대부분 강남 테헤란로 주변 대기업에서 일하는 20∼50대 회사원들이었다. 정씨는 이들을 끌어모으기 위해 다양한 영업 전략을 세웠다. 오후 8시 전에 오는 이들에게는 성매매 비용을 33만원에서 28만원으로 깎아주고, 손님이 몰릴 때는 순번 대기표까지 나눠줬다.

또 손님들에게 비아그라를 제공했고, 경찰이나 서울시 단속원이 나오면 2층 카운터에서 벨을 눌러 호텔 객실에 설치된 경광등을 작동하는 식으로 단속에도 대비했다. 경찰은 조만간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A업소 총책임자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압수한 영업 관련 자료를 토대로 이 업소와 호텔의 실소유주가 동일인인지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번에 붙잡힌 성매매 여성 9명은 경찰과 서울시가 시범 운영 중인 '상담원 동석 제도'에 따라 인권상담원 동석하에 경찰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