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종 립카페를 차려 놓고 유사 성행위 영업을 한 업주와 종업원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11일 유흥가 밀집지역에 무허가 카페를 만들어 유사 성행위 영업을 한 업주 A(41)씨와 여종업원 B(24)씨, 손님 C(30)씨 등 7명을 성매매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30분께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의 한 카페에서 불특정 남자 손님으로부터 1인당 4만원을 받아 유사성행위를 하는 등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카페는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이달 초부터 영업을 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유행하던 변종 립카페가 경남에서 적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연말을 앞두고 이 같은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 강력한 단속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김태현 생활질서계장은 "이 같은 사례가 경남에서 적발되기는 처음이다"며 "연말연시 이와 같은 무허가 불법 성행위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강력한 단속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