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작전' 방불 일본인 관광객 상대 성매매

   



택시
기사와
식당주인 등을 모집책으로 두고 주부나 직장여성 등을 내세워 일본인 관광객을 상대로 은밀하게 성매매를
알선해온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지방경찰청 외사과는 일본인 관광객과 국내여성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이모(47) 씨를 구속하고, 이 씨를 통해 성매매를 해온 A(31·주부) 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2005년부터 최근까지 일본인 관광객을 자주 상대하는 택시기사와
음식점주 등을 모집책으로 두고 일본인 관관객을 모은 뒤 성매매를 알선하고 수수료 명목으로 모두 9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를 벌인 일본인 관광객들은 성매매 비용이 한번에 5만 엔, 한화로 60만 원에 이르는 고액이었지만 위험성이 적기 때문에 이를 선호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레스토랑에 여성 10여 명을 대기시켜 일본인들이 선호하는 여성을 고르도록 한 뒤 준비한 차로 여성을 일본인이 묵는 호텔로 데려다주는 방식이라 단속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과 성매매를 한 여성 가운데는 주부나 직장인들도 끼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생계가 어려운 주부들이나
급여가 낮은 직장인 등이 알선업자를 소개받아 성매매를 하게 됐고, 이들은 일본인이 낸 성매매 비용의 절반을 받아갔다"고 밝혔다.

경찰조사에서 이들 여성은 "일반 성매매업소와 달리 일본인을 상대로 하는 성매매라 얼굴이 알려질 염려가 거의 없기 때문에 유혹에 빠지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업자와 성매매 여성은 물론이고 이번에 단속된 일본인 관광객 B(49) 씨 등 3명도 불구속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