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성매매 단속을 나간 경찰관이 성매매 여성을 여관으로 유인해 함정단속을 하고 마사지까지 받아 징계 조치됐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29일 출장 성매매 단속 중 업소 여성으로부터 마사지를 받은 A(52) 경위를 1계급 강등하고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지난 17일 한 출장 마사지 업소가 몰래 성매매를 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해당 업소에 손님을 가장해 전화를 걸어 업소 여성을 불렀다. 그는 현금 10여만원을 주고 마사지를 받은 뒤 이 여성과 업주를 성매매 혐의로 입건했다.

안산단원서 청문감사관실은 A 경위가 단속 과정에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과도한 함정수사를 벌이는 등 수사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지난 21일 경무계에 대기 발령한 뒤 경사로 강등 처분했다.

경찰은 해당 업소 여성이 마사지가 끝난 뒤 A 경위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며 경찰서에 탄원서를 제출함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두 사람의 DNA 샘플을 보내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