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 첫경험 중1때 최다, 장소는 집

[ 2009-04-10 17:50:29 ]

CBS사회부 최승진 기자

중·고등학생 10명 가운데 4명 정도가 주로 집에서 성인 비디오나 영화 등 음란물을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생들이 음란물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중·고생 1만 4천7백여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최근 1년간 성인용 비디오나 영화, DVD 등을 본 적 있는 학생이 37.3%로 나타났다.

또 음란 사이트에 접속한 적이 있는 학생은 35.9%로 나타났다.

성인용 영상물, 음란 사이트 외에 '19세 미만 구독불가' 간행물을 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29.6%였다.
 
휴대전화를 통해 음란물을 본 적이 있는 학생은 7.7%, 폰팅이나 성매매 유도형 전화를 이용해본 학생도 4.8%나 됐다.

음란물을 처음 접한 시기는 '중학교 1학년 때'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중1 때’ 성인용 영상물을 봤다고 응답한 학생은 11.9%, 음란사이트를 접속한 학생은 12.7%였다.

초등학교 6학년 이하’때 성인용 영상물을 본 학생은 9.0%, 음란사이트는 9.8%로 집계됐다.

학생들은 주로 집에서 음란물을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성인용 영상물이나 음란 사이트를 봤다는 학생은 각각 31.3%, 30.8%였다.

반면 학교나 PC방 등에서 성인용 영상물을 본 학생은 1%대 수준이였다.

이에 따라 교육과학기술부는 학생들이 유해매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각 가정에 무료로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i' 홈페이지(www.greeninet.or.kr)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는 이 프로그램에는 유해 사이트 접속 차단, 컴퓨터 이용시간 제한, 사이트 기록 저장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돼 있다.


sjchoi@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