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조직축소는 인권을 바닥까지 끌어내는 것이다!

- 인권위 조직축소방침 통과시킨 차관회의 규탄하며, 국무회의 통과 결사반대한다!-


지난 3월 26일, 행안부의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조직축소에 관한 직제령 개편안이 차관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인권위 축소방침 철회에 대한 법학자, 여성, 장애인 등을 비롯한 국내시민사회, 국제사회의 끊임없는 요구와 우려 속에서도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는 사실은 현 정부에게 국민의 인권보장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YTN기자와 MBC피디 등에 대한 무리한 체포와 압수수색 등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공권력의 남용과 인권위 축소 방침을 강행하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인권정책은 바닥으로 흐르고 있다. 물론 그간 촛불시위, 언론탄압 등을 통해 현 정부의 인권감수성과 소통가능성이 절대적으로 떨어진다는 것은 익히 파악하고는 있었으나, 차관회의 통과 비보(悲報)는 정부가 나서서 보장해야 할 국민의 인권이 그 정부에 의해 밑바닥까지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제의 인권위조직축소방침은 우리사회 모든 분야의 인권 축소로 이어질 것이 명백하다. 우리 여성단체들은 차관회의 통과를 강력히 규탄한다. 이 땅에서 차별받고 배제․소외당하고 있는 수많은 사회적 약자들은 어디에 하소연할 수 있겠으며 이들의 인권은 어떻게 보장받을  수 있겠는가! 켜켜이 산적된 여성의 사회적 차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인권위의 역할과 기능이 더욱 확대되어야 할 판에 인권위조직축소 방침이 가당키나 한 것인가! 인권위 조직축소로 인해 벌어질 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의 인권 축소에 대한 막대한 책임을 현 정부가 과연 감당할 수 있겠는가!

우리 여성단체들은 인권위조직축소 방침의 차관회의 통과를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는 인권위축소방침을 필두로 하는 인권후퇴 행보를 즉각 멈추고, 인권이 무엇인지 처음부터 하나하나 다시 배워나가야 할 것이다.
인권 후퇴를 아무렇지 않게 자행하는 것은 결국 우리 국민과 앞으로의 미래를 버리고 가겠다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31일 국무회의에서 인권위축소방침을 전면 폐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09. 3. 27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민변여성인권위원회 21세기여성포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전국여성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전북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여성사회교육원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새세상을여는천주교여성공동체 새움터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충북여성민우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연합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함께하는주부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