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주머니.jpg

 

                             그대 마음 고요하면 저자라도 산이지만

                             그대 마음 시끄러우면 산이라도 저자거리야

 

                             산과 저자를 가르는 곳 오로지 그대 마음 속

 

                             그대 고요를 바랄 때는 이미 마음이 흔들렸기 때문이야

                             깊은 깨달음은 산조차 잊고 길에서 죽는 것

 

                             저자가 산 속만 못하다 그대 말하지만

                             산 속이 시끄러우면 어디로 가려는가

 

                            그대 저자에 있거들랑 보라 산 속을!

                            그대 곁 소나무 프르르고 흰 구름이 앞을 가리네

 

                                                                                             <추사 김정희님의 글 중에서...>

새해인사-1.jpg

 

                            (사)경남여성회 부설 여성인권상담소

         

            최갑순, 조영숙, 김현주, 김숙임, 박영희 인사드립미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