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 일대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해 온 명동산악회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서울 명동 일대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일명 ‘명동산악회’ 조직원 27명을 검거하고 회장 김모(58)씨 등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또 성매매업소 운영자 및 종업원 11명과 성매매 여성 14명, 성매수 일본인 관광객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수년 전부터 명동 일대에서 일본인들을 상대로 성매매알선 호객행위를 해오다가 다른 호객꾼들의 조직화에 대응하고 호객꾼 간 마찰시 합의금 및 변호사비 등을 지원할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께 ‘명동산악회’를 조직했다.

이들은 명동 상가 일대를 장악하고 4~5명이 1개조로 나누어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다니는 지점을 선점, 다른 호객꾼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면서 일본인 남성 관광객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관광객을 택시에 태워 강남·미아리 일대 안마시술소 등으로 보내고 성매매가 끝나면 투숙호텔까지 데려다 주는 등 범행이 은밀해 현장 단속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1회 성매매 대가로 평균 21~25만원을 제시해 이에 응하는 관광객들을 업소로 데려다 주고 업소로부터 성매수남 1인당 10만원씩 알선료를 받아 총 25억원 상당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명동산악회’ 조직원 및 성매매 제공업소 추가 검거를 위해 수사를 계속하는 한편 이와 유사한 성매매 알선 조직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