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마산지역 보도방… 이용 수칙 전단 배포
경찰 불법 보도방 근절 단속 분위기속
‘보도방 이용 수칙’ 전단 만들어 배포
어길 경우 징계조치 규정 … 단속 필요
기사입력 : 2012-01-26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보도방 이용 수칙 전단.



지난해 11월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에서 노래방 도우미 피살사건이 발생하면서 여성단체와 경찰이 유흥업소와 보도방의 불법 근절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마산지역 불법 보도방들이 보도방 이용 수칙 등을 담은 전단을 뿌리고 있어 단속이 요구된다.

지난 1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지역에 ‘도우미 봉사료 3만원으로 인상’이라는 전단이 뿌려졌다. 확인 결과 이 전단은 이 지역 무등록 보도방 7곳이 연합해 만든 것으로, 무등록 보도방 명과 휴대전화번호가 적힌 전단까지 함께 유흥업소와 노래방 등에 뿌려졌다.

지난 17일에는 마산합포구 일대 보도방들이 ‘보도방·노래방 문제점 해결방안’, ‘(보도방 이용) 유흥업소 준수 법령사항’이라는 제목의 전단을 뿌리기도 했다.

전단에는 △10분 간격으로 룸 밖으로 들락거림 △손님에게 욕설 및 인사 안함 △작업 및 말 실수 등으로 마무리 불확실 △일방적 퇴실 및 퇴근 △남자친구와 불필요한 전화로 인한 근무태만 등 문제 도우미들을 예로 들면서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도우미들이 문제를 발생시킬 경우 업주가 호통을 칠 수 있도록 수칙으로 정하고, 보도방과 유흥주점이 협조·단결하자는 문구도 있다.

특히 업소 준수 법령사항에는 유흥업소들이 도우미 이용시 지켜야 할 내용과 도우미 공급 방법 등 도우미 이용에 대한 30여 가지 수칙들이 자세히 나와 있다. 이를 어길 경우 특별 징계조치한다고 돼 있다.

마산회원구 내서읍에 사는 김모씨는 “얼마전 창원지역의 도우미 피살사건으로 여성단체들이 보도방의 불법행위 근절에 열을 올리고 있고, 경찰에서도 강력단속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마산지역 보도방들은 영업을 더욱 확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혀를 찼다.

김호철기자 keeper@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