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뜨거운' 키스방사이트 운영 업주들 덜미

인터넷 키스방·룸살롱 홍보 사이트와 유흥업소 취업 알선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업주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 사이트의 경우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지정됐지만 청소년 유해표시 및 성인 인증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같이 운영돼 적발된 사이트는 26개에 달했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24일 R플레이 업주 A씨 등 20명을 청소년보호법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키스방을 운영하면서 인터넷에 홍보 사이트를 개설한 뒤 청소년의 접근을 제한하는 조치를 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방치해 청소년에게 시청·관람·이용에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키스방에 대한 단속 법규가 없다는 점을 악용해 청소년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 여성들의 과도한 신체노출과 선정적인 성행위 장면 등을 게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사이트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성인인증 절차를 형식적으로 운영하거나 청소년유해매체물로 지정됐다는 사실을 통보 받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그대로 운영하기도 했다. 실제로 중학교에 재학중인 학생 등 청소년이 26명이 가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여성가족부로부터 해당 사이트가 청소년유해매체물로 지정되자 사이트 주소만 바뀐 동일한 사이트를 그대로 운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청소년유해 매체물에 대해 보다 엄격한 심사를 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여성가족부와 협력, 지속적인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키스방', '유흥알바' 구인구직 사이트 대한 단속 법규 마련에도 노력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키스방'에 대한 법적처벌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도심 곳곳에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는 키스방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경찰은 이를 위해 '성매매특별법'과 '풍속영업의규제에관한법률' 등 관련 법령 안에 키스방의 처벌을 가능토록 하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newsis/

 


Copyright ⓒ 경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입력 : 2010년 10월 24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