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과 옷 구입 비용을 벌기 위해 관광비자로 입국, 성매매를 하던 대만인 접대부들과 이들을 고용한 업주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은 17일 대만 국적의 여성 접대부 7명과 대만 국적 영주권자인 업주 우모(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우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울산 남구 모아파트 지하상가에 중국음식점을 경영하면서 음식점 내에 무허가 유흥주점시설을 갖춰놓고 여성 접대부 7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광비자로 입국한 대만 국적의 여성 주모(29)씨 등 접대부 7명은 한국에서 돈을 벌어 성형수술을 하고 동대문 시장 등에서 의류를 구입해 갈 목적으로 접대부로 취업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