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성매매집결지였던 전주 선미촌 내 빈 업소가 임시상점인 '팝업스토어'로 꽃을 피운다.

23일 전북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시사회혁신센터 성평등전주가 올 연말까지 총사업비 2억 원을 들여 선미촌 빈 업소를 활용해 '여행길'(여성이 행복한 길)을 조성하기 위한 선미촌리빙랩 사업을 추진한다.

'리빙랩'(Living-Lab)은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 곳곳을 실험실로 삼아 다양한 사회문제에 해법을 찾고자 시도하는 생활실험실을 일컫는다.

선미촌리빙랩 사업은 선미촌 내 40여 개의 빈 업소를 활용해 창업과 팝업스토어, 문화 창작(체험) 활동을 진행하는 게 핵심.

지원대상은 ▲사회적 경제조직 또는 비영리단체 ▲여성 인권과 성 평등 활동 조직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목적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조직(팀) 등이다. 대상자는 전주시에 거주하거나 전주시를 기반으로 활동해야 한다.

시는 리빙랩 활동 지원을 위해 1개 팀당 3000만 원 한도로 사업비를 지원하고, 접수된 팀을 대상으로 실현 가능성을 비롯해 수행 능력과 혁신성 등을 평가한 뒤 오는 16일 전주시사회혁신센터 블로그에 선정 결과를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전주시는 점진적인 문화재생을 통해 지난 2000년대 초반 85곳에 달했던 성매매업소를 현재 7곳으로 줄였으며, 올해 완전 폐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프레시안뉴스 전북취재본부 김성수 기자


출처: https://www.pressian.com/pages/articles/2021032306182172058?utm_source=daum&utm_medium=search 프레시안(http://www.pressi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