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26일 오후 천호동 화재사건 공대위와 면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2일 발생한 서울 강동구 천호동 성매매업소 화재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의 공동대책위원회가 “성매매 집결지의 안전 문제를 서울시가 방관하고 있다”며 “재개발, 재건축 때 성매매 여성들의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천호동 성매매 집결지 화재사건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 대표단 세 명과 천호동 화재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관계자, 강동구청 관계자, 경찰 및 소방 관계자 등 15여명이 함께 했다. 공대위는 이 자리에서 경찰에 사고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서울시에는 화재 이후에도 영업을 계속하는 천호동 성매매업소들을 영업정지하고 서울에 남아있는 대표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대위는 2005년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 집결지에서 발생한 ‘미아리 화재’ 이후 행정당국의 대책 마련이 부족해 천호동 화재가 다시 발생했다며 서울의 주요 성매매 집결지의 안전 문제 등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미례 공대위 공동대표는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성매매 집결지는 대체로 낡고 오래된 지역에 위치해 재개발, 재건축 사업이 빈번하다. 서울시가 재개발, 재건축, 도시재생 사업을 시행할 때 성매매 여성 지원 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대표는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화재 당일 박원순 시장이 현장을 방문해 ‘건축법 위반을 검토해보라’고 말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 성매매 집결지의 불법행위는 방관하면서 갑자기 건축법 위반만을 문제시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성매매 자체가 불법인데 불법을 방치한 행정기관이 단지 화재가 난 건물의 건축법 위반만을 논할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6년 성매매 실태조사’를 보면, 성매매 업소가 최소 10곳 이상 밀집된 성매매 집결지는 전국 42곳으로 총 1869곳의 업소에서 여성 4402명이 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 현재 남아있는 성매매 집결지는 성북구 하월곡동(‘미아리 텍사스’),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강동구 천호동 세 곳이다.

서울시도 대책을 고민 중이다.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관계자는 “연말이라 관련 예산을 이미 소진해 긴급 복지비로 지난 25일 피해자 장례식을 치렀다”며 “일시적 지원책만으론 한계가 있고 경찰 수사를 통해 화재 원인과 책임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