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천만원 보장' 일본 원정 성매매 알선

 


인터넷 광고를 통해 성
매매 여성 수십 명을 모집해 일본 원정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지방경찰청 외사과는 18일 성매매 여성 57명을 인터넷 광고를 통해 모집해 일본 원정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방지특별법 위반)로 브로커 김모(47) 씨를 구속하고 김 씨의 동거녀 정모(44) 씨를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12월1일부터 지난 3월 31일까지 인터넷 구직사이트를 통해 '일본에 가면 월 2천만원의 고소득을 보장한다'며 성매매 여성 57명을 모집한 뒤 이 중 49명을 일본 가와사키의 한국인 집창촌 13개
업소에 넘긴 혐의다.

또 나머지 8명의 여성을 가와사키에서 자신들이 직접 운영하는 업소에 고용, 성매매를 알선하고 화대의 50%를 받아 모두 1천350만엔(한화 2억25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김 씨는 서울 미아리 집창촌에서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경력이 있는 자로 인터넷 광고를 통해
이메일로 사진을 전송받고
전화
면접을 거쳐 여성 57명을 선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