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걸려도 성매매 영업은 계속된다


28114154578_60200030.jpg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경찰에 단속된 뒤에도 버젓이 불법 영업을 계속한 기업형 호텔과 유흥주점 업주 등이 다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과는 지난 24일 밤 송파구 가락동의 C호텔과 V유흥주점을 단속해 불법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종업원 등 15명을 검거했다.

C호텔 사장 오 모(59) 씨와 V주점 업주 노 모(44) 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남성 손님을 상대로 호텔에서 성매매를 알선해 모두 90억 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지난 5월 22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경찰에 단속돼 영업정지과징금 부과를 위한 행정기관의 처분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영업을 계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찰은 호텔 사장 오 씨와 주점 업주 노 씨를 포함해 모두 33명을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관련자를 형사 처벌하고, 해당 업소에 대해 행정 처분이 내려지는 데 최소 몇 달이 걸린다는 점을 악용해 불법 성매매 알선을 계속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부분의 업소가 단속에 걸려도 아랑곳하지 않고 다음날에도 계속 영업을 하곤 한다"며 “나중에 영업 정지를 당하더라도 소송을 제기하거나 하면 실제 행정 처분은 늦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불법 업소가 행정 처분이 늦어지는 점과 단속을 두 번 당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성매매 알선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미 단속된 업소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또한 같은 혐의로 다시 단속된 업소에 대해서는 건물주를 형사입건하고 성매매 알선으로 얻은 불법 수익에 대한 보전을 신청하는 등 수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20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를 '인터넷 성매매 및 청소년 성매매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방학 기간 중 성매매에 대한 집중단속에 나선다.



panic@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