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스크린 골프장 무더기 적발
 


여성 접대부를 고용해 술을 판매하는 등 불법 영업을 한 스크린 골프장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9일부터 9일까지 집중단속을 벌여 스크린 골프장 36곳을 적발해 업주 36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조사 결과 적발된 업주들은 스포츠시설로 영업 신고를 한 뒤 몰래 여성 접대부를 고용해 술을 팔고 성매매을 알선하는 등 불법 퇴폐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기업형 유흥
업소를 집중 단속하는 사이 소규모로 변태영업을 하는 업소가 늘고 있다"며 "신종 퇴폐 업소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panic@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