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신고하겠다" 돈 요구 협박 女 '실형'  


창원지법 제10민사단독 이봉수 판사는 성매매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성매수 남성들에게
전화로 협박해 돈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된 나모(39) 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나씨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자신과 성매매한 상대 남성에게 전화를 걸어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에 단속됐다. 돈을 송금하지 않으면 경찰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모두 108차례에 걸쳐 2천700여만원을 가로채거나
미수에 그친 사실이 인정된다"며 "피해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hirosh@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