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가 브로커' 日관광객 성매매업소 적발

 


서울 송파경찰서는 일본 관광객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업주 김 모(47)씨와 성매매 여성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강남구 역삼동에 안마시술소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해 매달 3천여만 원씩 챙겨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여행가이드나 모범택시기사를 '중간 브로커'로 고용하고 소개비로 한 명 당 4만 원씩 건네 온 것으로 드러났다.

  • 경찰은 업소에서 1만 엔권 31장 등 모두 33만 3천여 엔, 우리돈으로 4백 30여만 원을 압수했다며 성매수 관광객들과 중간 브로커들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apple@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