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남여성인권특위 기대된다
2009년 11월 12일 (목)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경남도에 전국 광역단체로는 처음으로 여성 인권과 권익을 증진하기 위한 여성인권특별위원회가 구성되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경남도 여성인권특위는 작년 경남세계여성인권 대회 때 도지사가 관련 조례 추진 의지를 밝힌 데 이어 지난 8월 김미영, 도난실 등 5명의 도의원이 조례안을 발의, '경상남도 여성인권특별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가 제정된 것을 근거로 창립됐다.

여성인권특위는 '관행적 여성차별 요인'을 지속적으로 발굴, 개선하고 관련기관과 시민단체 등과의 협력강화를 통해 여성인권 향상을 위한 분위기를 확산시키기로 했다.

여성인권 지표 10개 항목을 선정해 10% 향상시키고, 2008년 경남세계여성인권대회에서 도출된 80여 개 과제에 대한 시행계획을 수립한다. 또한, 폭력 등 위기에 처한 여성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가칭 경남여성솔루션위원회를 구성하고, 분야별 분과위를 구성해 실질적인 여성인권 신장 사업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생활 속 여성 차별적 요인 개선에도 힘쓴다. 여성 안심 귀가 콜택시 운영, 임산부 전용 주차장 설치, 실내수영장 여성 이용료 감면 등이다. 이와 함께 여성인권 개선 '1사(社) 1경(更) 운동'을 통해 여성 차별 요인들을 발굴, 개선하기로 하는 등 여성인권 향상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그리고 여성인권 개선 운동 추진, 여성편익시설 실태조사와 여성인권 향상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을 위해 여성인권특별위원회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여성인권 관련 공무원 교육과목을 신설하며 각종 여성관련 세미나도 개최하기로 했다.

여성은 남성과 비교하면 여전히 사회적 약자이다. 인권특위가 할 일이 많다. 장애인을 비롯한 여성들의 경제활동 지원, 여성정책 결정과정 참여, 가정 폭력과 성매매 피해여성 보호, 정치참여 지원, 다문화 가정 문제 등이다. 따라서 여성인권특위가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사회적 활동에 참여하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사회제도가 마련되는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경남도의 실질적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여성인권특위가 필요없는 세상이 빨리 올 수 있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