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부터 피해까지' 서울시, 여성폭력 종합대책 마련

 


2009-12-03 14:25 CBS사회부 허남영 기자

서울시가 가정폭력과 성폭력, 성매매 등 각종 폭력으로부터 여성들을 보호하기 위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2일 여성폭력방지 종합지원센터 설치, 폭력피해 이주여성 자활지원센터와 그룹홈 설치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여성폭력 방지 및 지원사업' 을 발표했다.

시는 이와관련해 내년까지 총 9개 분야 20개 사업에 13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여성폭력을 막기 위한 종합적인 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여성폭력방지 종합지원센터를 오는 2012년까지 양천구 신월동에 마련하기로 했다.

이 센터에는 '다시함께센터', '여성긴급전화 서울 1366' 등 그동안 개별적으로 운영돼 온 여성폭력 예방교육과 피해자 지원 기관 등을 한 곳에 모아 여성폭력에 대한 통합적·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또한 'hot-line 서비스'와 '현장지원상담', '긴급출동 차량지원' 등을 통해 24시간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폭력유형별 지원사업과 프로그램 개발, 모니터링 등 다양한 여성 폭력 방지 및 지원 사업을 펼치게 된다.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신·변종 성매매와 산업형 성매매를 막기 위해 센터 내에 인터넷 성매매 감시단을 조직해 운영하고 인터넷을 통한 반 성매매 문화운동도 함께 전개하기로 했다.

폭력피해 이주여성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됐다.

남부여성발전센터 내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자활지원센터'와 '폭력피해 이주여성 그룹홈'을 설치해 단순한 쉼터 운영이 아닌 피해 이주여성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지원체계로 전환한다.

자활지원센터에는 약 40명(자녀 포함), 그룹홈에는 15명(자녀 포함) 내외의 폭력피해 이주여성과 자녀들을 입주시켜 숙식 제공 등 기초생활 지원 뿐만 아니라 육아와 한글교육, 직업훈련 등 이주 여성들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원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가출 성매매 피해 청소년을 위한 '늘푸른 자립학교'를 운영해, 피해 청소년들이 성매매 현장으로 다시 유입되는 것을 막고 바리스타, 미용 등 각종 자격증 과정을 개설해 자립 기반을 마련해 주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여성폭력 피해 예방과 보호를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며 "보조금 지원과 사후 치료에 집중됐던 기존의 틀을 넘어 여성폭력을 예방부터 피해까지 폭넓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nyhur@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