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장애인 성폭력 전담 One-Stop 기동수사대 생겼다

 

아동·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범죄에 신속대응하는 'One-Stop 기동수사대'가 생겼다.

서울경찰청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청 여성청소년계 사무실에서 조현오 서울청장과 강경량 생활안전부장 등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One-Stop 기동수사대 발대식 및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기동수사대는 '조두순 사건'과 같은 아동성폭력 사건의 피해 아동이 수사과정에서 진술을 반복하는 등 2차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 피해자 조사 시작부터 검찰송치까지 수사의 모든 단계를 전담처리한다.

기동수사대는 소속 경찰 전원을 아동성폭력 전담 경찰관으로 지정, '성폭력 수사전문과정'을 이수토록 했고, 피해아동 조사시 아동심리 전문가를 참여시켜 전문성과 신뢰성을 높여갈 예정이다.

24시간 운영되며 13세 미만 아동이나 장애인 외에도 인신매매형 성매매, 가정폭력 등도 처리한다. /newsis/


Copyright ⓒ 경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입력 : 2010년 1월 21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