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성매매 551명 검거… 알선자 절반이 ‘또래 포주’

 

청소년 성매매를 알선한 10대 ‘또래 포주’의 비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4일부터 지난 3일까지 42일간 청소년 성매매를 집중단속한 결과 업주나 알선자(67명)의 47.8%인 32명이 10대였다.

 

이는 지난해 7∼8월 집중단속 기간에 적발된 청소년 성매매 알선자(135명)의 10대 비율(39명·28.9%)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청소년 성매매 사범 551명 중에는 인터넷을 통해 접촉한 사범이 477명(86.6%)으로 가장 많아 인터넷이 청소년 성매매의 주요 통로가 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유흥주점이나 단란주점(38명), 티켓다방(24명), 마사지나 휴게텔(4명) 순이었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