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고검장 단장인 '스폰서 검사' 진상규명위 신뢰 못해"
경남지역 52개 여성단체 "진상 밝히고 관련자 처벌하라"...1인 시위 등 적극 대응
10.04.23 11:50 ㅣ최종 업데이트 10.04.23 11:59 icon_artman.gif 윤성효 (cjnews)

부산·경남지역에 근무했던 검사들이 '스폰서'였던 정아무개씨로부터 '향응제공·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남지역 52개 여성단체들은 "검찰이 만들려고 하는 대전고검장이 단장이 되는 '진상규명위원회'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남여성단체연합과 경상남도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 대표들은 23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상납·뇌물비리 검찰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IE001189559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경남여성단체연합과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는 23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향응제공.성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 윤성효
icon_tag.gif 검찰

 

이경옥 경남여성단체연합 회장은 "법 집행을 공정하게 해야 할 법기관이 성상납을 받는 불법을 저질렀다"며 "진상이 밝혀질 때까지 전국 여성단체와 연대해서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승해경 창원여성의전화 회장은 "그동안 검찰이 향응제공과 성상납을 받고 있다는 심증은 있었지만 물증이 없었다, 이번에 드러난 것"이라며 "창원지검 앞 1인시위 등으로 계속해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단체들은 "검사들의 천박한 성의식과 특권의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성매매를 단속하고 처벌해야 하는 검사가 불법인 성매매 접대를 받아왔다는 것에 대해 '이들에게 어떤 사건을 맡길 수 있를지'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매매 피해여성 지원사업을 해온 상담소에 따르면, 진주지역에서 성매매를 일삼는 업소에서 탈출한 피해여성은 (검찰이)구속수사를 하고 성매매 업주에게는 관대한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며 "이러한 심증들이 결국은 이번 사태로 더욱 강한 의구심이 들게 한다"고 밝혔다.

 

IE001189558_STD.jpg
경남여성단체연합과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는 23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검찰의 향응제공.성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여성단체들은 "성매매, 뇌물, 향응제공 등 비리를 철저히 밝혀내어 처벌하기 위해서는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되어야 하며, 특히 성상납과 관련해서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철저한 진상조사를 해서 모든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그동안 수많은 권력형 비리나 뇌물, 접대 등의 사건이 터질 때마다 불법 성매매가 관행처럼 저질러왔음을 지적해 왔다"며 "그러나 이런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검찰은 제대로 밝히지 않고 개인적이고 사적인 것으로 취급해 왔다, 검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철저히 가려내 엄중히 처벌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검찰은 언론보도를 통해 실명이 공개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조사하여 법적 처리를 하고, '정씨 리스트'에 있는 명단을 철저히 조사하여 진상을 규명하여 처벌하라"며 "추악한 검찰 비리를 공개하여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정한 검찰로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고 목청을 높였다.

 
-오마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