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서성동 성매매피해자 지원조례안 왜 미뤄지나?

시의회 ‘지원 조례안’ 상정 6월로 미뤄
“폐쇄 TF와 시기 조율 정비 절차 진행”

  • 기사입력 : 2020-04-27 20:55:00

  창원시가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및 정비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폐쇄·정비사업과 함께 추진돼야 할 ‘성매매피해자 지원 조례안’ 처리가 시의회에서 진행되지 않고 있다.

  • 28일부터 제94회 임시회 일정을 시작하는 창원시의회는 이번 회기 중 ‘창원시 성매매피해자 등 지원 조례안’을 처리하지 않을 예정이다. 의장단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기를 단축 운영키로 하면서 의원발의 조례안을 상정하지 않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25일 오전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관계자가 방범용 CCTV를 설치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업체 관계자가 방범용 CCTV를 설치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 때문에 문순규(더불어민주당, 양덕1·2, 합성2, 구암1·2, 봉암동) 의원이 지난달 20일 발의한 ‘창원시 성매매피해자 등 지원 조례안’ 등 의원발의 조례안은 오는 6월 예정된 제95회 제1차 정례회에서 다룰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조례 제정이 미뤄지고 관련 사업도 주춤하면서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및 정비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문 의원은 창원시 성매매집결지 폐쇄 TF와 시기를 조율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TF가 의지를 갖고 3월 중에 정비계획을 준비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체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결국 ‘창원시 성매매피해자 등 지원 조례안’ 또한 행정 차원의 정비계획과 함께 발표가 돼야 실효성을 얻을 수 있다는 데 의견이 모여 조례안 상정을 다음 회기로 늦추기로 결정했다.

    문 의원은 “시의원 대다수는 이 조례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을 하고 있고,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시 또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및 정비계획 추진은 큰 변수가 없는 한 그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 22일 조영진 제1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매매집결지 TF 회의를 열고 근린공원 타당성 검토, 행정조치 강력 실시 및 건물 매입 추진, 시민연대 협력체계 구축 등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및 정비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 방안을 논의했다. 또 5월 초에는 행정조치 추진 점검을 위한 회의도 예정돼 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