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비 시동

문순규 창원시의원, '창원시 성매매피해자 등 지원조례안' 발의

  도내 유일한 불법 성매매집결지인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집결지에 CCTV를 설치한 지 3개월 만에 성매매 종사자 인권을 보호하고 자립과 자활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이 발의되면서 폐쇄·정비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문순규 의원은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성매매 피해자(종사자)의 탈성매매 및 자립, 자활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창원시 성매매피해자등의 인권보호 및 자립·자활 지원조례안’을 발의했다고 20일 밝혔다. 문 의원은 조례안에 ‘성매매 피해자 등에 대한 인권보호와 탈성매매 및 자립, 자활을 위해 필요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시책을 마련해 추진해야 한다’고 시장의 책무를 규정했다. 또 성매매 피해자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생계유지, 주거안정, 직업훈련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고, 지원대상을 선정하고 관련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문 의원은 “창원시가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정비사업을 보다 강력하게 추진할 것을 독려하고 집결지 폐쇄의 과정에서 성매매 피해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도록 시정의 방향을 잡아나가는 데 이 조례안이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례안에 시장의 책무를 규정한만큼 서성동집결지 폐쇄·정비를 위한 창원시의 종합적인 대책 수립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는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진정되고 있고 신임 조영진 제1부시장의 부임에 따라 관련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오는 23일부터 재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날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및 정비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 방안을 논의하고 이후 구체화를 위해 관련 시민사회단체 등과 만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25일 오전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관계자가 방범용 CCTV를 설치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입구에서 업체 관계자가 방범용 CCTV를 설치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