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여성가족부는, 유흥업소에 성매매피해 상담소 정보 게시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내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법에 따르면 유흥업소 영업자는 성매매 피해 상담소의 업무와 연락처를 소개하는 게시물을 업소 안에 반드시 붙여야 합니다.

또 성매매와 관련된 선불금이 법적으로 무효라는 사실도 업소 내에 게시해 알려야 하며 이런 사항들을 위반할 경우 150만 원에서 50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현재 전국에 성매매 피해 상담소는 26 곳, 성매매 피해자 지원시설은 40곳, 그리고 자활지원센터와 그룹홈은 각각 9곳과 11곳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성부는, 게시물 부착으로 많은 성매매 피해 여성들이 적극적으로 상담과 신고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성매매 피해자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다양한 방안을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