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개정된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8월2일부터 유흥종사자를 둘 수 있는 유흥업소는 반드시 성매매 피해상담소 연락처 등을 게시해야 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시에 따르면 개정된 법률은 유흥종사자를 둘 수 있는 식품접객업 영업자는 성매매와 관련된 채권은 무효라는 사실 및 성매매 피해자를 위한 상담소의 업무․연락처를 적은 게시물을 해당 영업소에 게시하도록 의무화했다.

또 게시물의 크기, 게시 장소를 정해 게시 의무의 위반 횟수에 따라 150만원에서 5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게시물 문구에는 성매매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행위로 형사 처벌의 대상이라는 내용, 성매매와 관련된 채권·채무관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제10조 제1항에 따라 무효라는 내용, 영업장의 소재지를 관할하는 광역지방자치단체의 성매매피해상담소의 전화번호, 여성긴급전화 번호(국번없이 1366)를 반드시 적어야 한다.

시는 성매매피해상담소 해냄, 제주지방경찰청, 공무원 합동으로 24일 신제주 일대 200여 곳의 유흥주점업소를 중심으로 성매매의 불법성 홍보 및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 내용 안내문을 배포하는 등 홍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