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한 여고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성매매를 시키는 등 어른들의 범죄행위를 그대로 따라한 여고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17일 가출하면서 알게 된 여고생을 성추행하고 인터넷 채팅을 통해 남성과 성매매하게 한 뒤 돈을 가로챈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박모(15)양 등 2명을 구속하고 공범 10대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양 등은 지난 3일 오후 3시쯤 부산 사하구 다대동 모 주차장으로 강모(15)양을 유인해 벽돌 등으로 폭행한 뒤 인근 학교 창고로 끌고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용돈 마련을 위해 인터넷 채팅으로 강양과 남자들의 조건 만남을 주선한 뒤 대가로 받은

4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 사상경찰서도 가출한 청소년 2명을 모텔로 유인해 술을 먹인 뒤 성폭행한 혐의로 김모(19)군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군 등은 지난달 31일 오전 6시쯤 경남 통영시 광도면의 한 모텔에서 가출한 박모(15)양 등 2명을 8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