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희정 의원은 해외 원정 성매매를 알선하는 여행사업자 적발 시 사업자등록을 취소하는 내용의 '관광진흥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5일 밝혔다.

개정안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에 의거, 성매매를 방조·교사할 개연성이 있는 관광사업자에 대해 등록·사업계획의 승인을 취소하거나 6개월 이내의 영업 정지 또는 시설·운영의 개선을 명하는 등의 행정처분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동남아 성매매 관광을 알선하는 여행사가 인터넷을 통해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다"면서 "해외 현지 성매매 근절을 위해서는 브로커 역할을 하는 이들 사업자에 대한 제재조치가 필수적"이라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679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