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경찰서는 가출 청소년들을 합숙시켜 성매매 등을 강요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성모씨(2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성씨는 지난해 11∼12월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자신의 월세방에서 ㄱ양(13·여) 등 가출한 13∼15세 남녀 청소년 6명을 합숙시키며 성매매나 절도, 상행위 등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성씨는 ㄱ양에게 “월세 낼 돈을 마련하자”고 요구해 한 달간 150여명의 남성을 상대로 성매매를 시켰으며 여중생 ㄴ양(15)에게는 화상 채팅으로 음란 행위를 시켜 성매매 남성을 끌어모았다. 그는 청소년들에게 “먹여주고 재워줬으니 돈을 벌어오라”며 고구마 장사를 시켜 수익금 36만여원을 빼앗고 편의점에서 담배 등 6만여원 상당의 물품을 훔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성씨는 이런 방법으로 가출 청소년들이 번 화대나 수익금 등 2400여만원을 챙겼다. 청소년들이 달아나거나 경찰에 신고하려 하면 마구 폭행하면서 흉기로 해치겠다는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성폭력 등 전과 11범인 성씨는 최근 징역 2년6개월을 복역하고 출소해 현재 누범 기간인데도 또 범행을 저질렀다. 금고 이상의 형을 받아 집행을 종료하거나 면제를 받은 후 3년 내에 금고 이상의 죄를 지으면 누범 조항이 적용돼 가중 처벌된다. 성씨는 성매매 강요에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온 ㄱ양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