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0526095304803

 

[스포츠서울닷컴ㅣ이철영 기자] 법원이 불법 성매매업소를 광고한 사이트 운영자에게 성매매알선 방조죄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을 선고하고 광고수익 전액을 추징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22일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며 유사성교행위를 하는 성매매업소를 찾아 광고제휴를 체결하고, 성매매업소로부터 매월 20만 원에서 50만 원 상의 광고비를 개인 명의로 송금 받았거나 직접 현금으로 챙긴 대표에 대해 징역 1년과 7억6878만 원을 추징한다고 판결했다.

피고인은 ㅇㅇ닷컴을 운영하며 A를 사이트의 영업총괄부장으로, B를 사이트 영업 2팀장으로, C, D를 영업사원으로 고용했다. A는 영업관리를 B, C, D는 주로 유사성교행위를 하는 성매매업소를 찾아 광고제휴를 체결하도록 했다. 또 피고인은 고용된 이들과 공모해 지난 2012년 8월부터 그해 11월까지 서울의 한 빌딩에서 'ㅇㅇ탐탐'이라는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는 XX로부터 광고비 명목으로 90만 원을 받았다.

피고인은 광고비를 받고 성매매업소의 위치, 전화번호, 요금, 성매매 여성 프로필 및 신체 부위가 노출된 사진과 함께 'BJ+핸플+입싸+청룡열차+올탈'이라는 내용의 광고를 게재했다. 뿐만 아니라 피고인은 지난 2011년 6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같은 방법으로 총 722회에 걸쳐 성매매업소를 광고해 7억6878만 원 상당의 수익을 올렸다.

법원은 "피고인은 장신이 운영하는 사이트를 통해 불법적인 성매매업소들이 더욱 광범위하게 성매매 알선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이를 쉽게 하고, 불법 변종 성매매업소가 사회 곳곳에 확산하도록 했다"며 "불법 성매매업소의 확산을 막고 건전한 성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불법 성매매업소와 성 매수자 사이에서 연결 고리를 형성해 성매매 알선을 쉽게 하는 피고인의 범죄행위에 대해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범행 기간이 장기간에 걸쳐 있고, 이 사건 범행에 인한 범죄 수익도 상당한 금액에 이른다. 피고인은 자신의 범행을 적극적으로 부인하면서 소속 직원들에게 피고인이 마치 이 사건 범행에 관여되지 않은 것처럼 진술하도록 하는 등 적극적으로 범행 은폐를 시도했다"며 징역 1년과 7억6878만 원을 추징한다고 판결했다.

사건팀cuba20@sportsseoul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