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여고생 사건

가출 후 성매매를 강요당하며 또래 학생들에게 살인된 여고 1학년생 윤모(15)양의 사건 전말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5월 창원지방검찰청 형사2부(부장 신명호)는 윤양을 폭행·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양모(15), 허모(15), 정모(15)양을 구속 기소했다. 이모(25), 허모(24), 다른 이모(24)씨와 또 다른 양모(15)양 등은 같은 혐의로 대전지방검찰청에서 구속 기소했다. 현재 이들은 재판에 넘겨진 상태로 각각 1심이 진행 중이다.





김해 여고생 사건 MBC 보도 화면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허 씨의 친구인 김모(24)씨를 따라 집을 나온 윤 양은 피고인들과 끔찍한 악연이 시작됐다. 이들은 부산의 한 여관에서 함께 지내며 윤 양에게 성매매를 강요했다.

이후 윤 양의 아버지가 가출신고를 한 사실을 알게 된 이들은 윤 양의 아버지를 안심시키기 위해 집으로 돌려보냈지만, 이내 범죄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윤 양이 다니던 교회를 찾아가 승용차에 태운 후 울산의 한 모텔로 데려갔다.

울산과 대구 등의 모텔을 전전하며 윤 양에게 다시 성매매를 시킨 피고인들은 무차별 폭행도 일삼았다. 냉면 그릇에 소주 2병을 부어 마시도록 한 후 윤 양이 게워내면 자신의 토사물을 핥아 먹게 하고, 몸에 끓는 물을 붓기도 했다.

화상으로 몸은 만신창이가 됐고, 지속된 폭행과 강제 음주로 인해 물도 삼키기 힘든 윤 양에게 피고인들은' 앉았다 일어서기' 벌을 100회씩 시켰다. 또한 구구단을 외우게 해 윤 양이 제대로 답하지 못하면 폭행하고, 괴롭히다가 지치면 다른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때리는 일을 반복했다.

악랄함은 끝이 없었다. 윤 양에게 "죽으면 누구를 데려갈 것이냐"고 묻고, 윤 양이 지목한 여학생들은 보복 폭행을 가했다. 한 여학생은 보도블록으로 윤양을 내려치기도 했다.

결국 윤 양은 4월 10일 오전 0시 30분, 대구의 한 모텔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뒷좌석 바닥에 웅크려 탈수와 쇼크로 고통을 받다가 급성 심장정지로 사망했다.

하지만 이들은 윤 양이 죽은 후에도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다. 죽은 윤 양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하기 위해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얼굴에 뿌리고 불을 붙여 그을리게 만들었다. 이후 경남 창녕의 한 야산에 시신을 묻었고, 이때 시멘트를 반죽해 시신 위에 뿌리고 돌멩이와 흙으로 덮어 범행을 은폐하려 했다.

윤 양을 2차 암매장한 이들은 대전에서 한 차례 더 살인을 저질렀다. 성매수 남성이 '꽃뱀'이라는 사실을 눈치채자 머리를 둔기로 내려쳐 살해했다. 현재 양양과 남성 3명은 대전구치소, 허양 등 3명은 창원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생업도 놓은 채 창원과 대전을 오가며 피고인들의 처벌을 호소하는 윤 양의 아버지 윤모(49) 씨는 "딸의 장지를 찾으면 무서움에 떨었을 아이가 생각나 억울하고 화가 나는데, 재판을 참관할 때마다 '반성한다'는 말만 반복하는 아이들을 보면 억장이 무너진다"면서 "잔인한 범죄를 저지른 만큼 제대로 처벌받아 딸과 같은 범죄의 희생양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해 여고생 사건에 네티즌들은 "김해 여고생 사건, 학생들이 이러한 일을 벌였다는 것이 더 끔찍하네요", "김해 여고생 사건, 너무 무섭네요", "김해 여고생 사건, 어떻게 이러한 일을 벌일 수 있죠?", "김해 여고생 사건,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스포츠조선닷컴 >

- Copyrightsⓒ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