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edia.daum.net/issue/350/newsview?issueId=350&newsid=20140805145130544

 

미국 뉴욕 관문에 4일(현지시간) 세워진 '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 맞춰 미국을 방문한 이옥선(87), 강일출(86) 할머니가 미국 백악관·국무부 관계자들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위안부 할머니가 미국 정부 최고기관인 백악관과 국무부 관계자와 잇따라 회동을 가진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따라서 미국 정부의 군 위안부 문제 관련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되고 있다.

두 할머니의 방미 활동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이날 연합뉴스에 "이옥선, 강일출 두 할머니가 미국 백악관·국무부 인사들과 이틀간 연쇄 회동했다"면서 "미국 최고 권력기관 관계자들이 군 위안부 할머니를 처음으로 만났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두 할머니는 백악관 관계자와 지난달 30일, 국무부와는 다음 날인 31일에 만났으며, 면담은 각각 2시간30분 정도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에는 미국 내에서 한인 풀뿌리 민주주의 운동을 벌이는 시민·사회단체인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도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역자는 시민참여센터 측에서 주선한 인사가 참여했다.

면담에서 두 할머니는 "우리는 곧 죽는다"며 "군 위안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면담에 참석한 백악관 내 시민·사회 문제 책임자는 "더 늦지 않도록 서둘러 이 문제를 주시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례적으로 두 할머니와의 사진 촬영까지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 이뤄진 국무부와의 면담에서는 한국과 일본 등 동아시아 문제를 다루는 전문가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두 할머니와 면담에 백악관과 국무부는 '비공개' 등의 단서를 달지 않았지만, 여기에 관여한 미국 연방의회 고위관계자들이 "논의의 진척을 위해 당분간 면담 사실을 비밀에 부치자"고 제안했다는 후문이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가 군 위안부 할머니를 만난 것은 한인사회를 중심으로 공론화가 시작된 군 위안부 문제가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미국 사회 전체의 주목을 끌고 있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미국 의회는 물론 행정부에서도 군 위안부 문제가 이제는 그냥 넘길 수 없는 중요 현안으로 부상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김현섭 기자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